대구경북과학기술원, MIT와 국제공동연구 사업 협약 체결

기사입력
【대구=뉴시스】김재욱 기자 =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원장 이인선) 공공원천기술연구센터는 미국 매사츄세츠 공과대학(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MIT)과 국제공동연구 2단계 사업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2단계 사업 협약 체결로 '실제 도로와 모의주행환경에서의 시각적 운전부주의 평가 방법 개발'에 관한 연구를 1년여간 진행하게 된다.

연구는 1단계에서 이뤄진 연구 성과를 토대로 첨단 지능형 자동차를 이용, 실제 도로 환경에서 연구를 수행하는 것까지 포함돼 있다.

사업은 총 2억원의 연구비로 수행되며 MIT와 DGIST가 각각 1억 원씩 부담한다.

이와 관련 MIT와 DGIST는 지난 2006년 8월부터 2년간 '모의주행환경에서 한.미 운전자의 운전행동특성에 관한 기준 개발'에 관한 국제공동연구 1단계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1단계 연구에서 두 기관은 각각 동일한 모의주행실험환경을 구축하고 한국운전자와 미국운전자의 운전특성에 관한 실험을 수행했다.

공공원천기술연구센터 손준우 박사는 "1단계 사업에서 발견한 한국과 미국 운전자의 문화적 차이로 인한 서로 다른 운전 특성을 보인다는 내용은 최근 미국과 독일에서 개최됐던 국제학술대회에서 각각 발표됐다"면서 "자동차 관련 국제 논문집에도 곧 게재될 예정"이라 밝혔다.

또 "이번 협약의 경우 비록 연구 규모는 작지만 MIT가 DGIST의 인간중심 지능형 자동차 분야의 연구력을 인정했기 때문에 MIT에서 동일한 비율로 매칭 펀드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ukim@new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